본문 바로가기

이글루스

無錢生苦 有錢生樂

검색페이지 이동

사이드 메뉴

이글루스 블로그 정보

황당한 영화 관람

앱으로 보기

본문 폰트 사이즈 조절

이글루스 블로그 컨텐츠

11월 23일에 아침 9시에 시작하는 영화 한 편을 봤습니다. 어떤 영화인지는 나중에 언급할 기회가 있을지도 모르겠고, 다만 좀 황당한 관람 경험을 해서 굳이 포스팅해 보네요.


1.
아침 9시 시작이니 8시 50분까지 상영관 앞에 갔는데, 문은 열려 있고 표 검사하는 직원이 없음
: 덤으로 QR코드기조차 세팅되어 있지 않아서 그냥 입장. 그래도 이건 그나마 워낙 사람이 적었고(제가 앉았을 때 실내에 다른 관객은 딱 한 명), 좀 앉아 있으면서 한 5분 광고 보고 있자니 그제야 직원이 들어와서 휴대전화로 QR 코드 찍고 표 체크를 하더군요.


2.
본편이 끝나고 버젓이 화면 하단에 '앵콜이 있습니다.' 라고 나오는데, 스태프롤 끝나고 나니 곧바로 실내 불을 켜버림
: 덕분에 스태프롤 이후 나오는 대충 5분 넘어가는 앵콜 영상을 환한 상영관 실내에서 감상하는 진귀한 경험.


1이야 그렇다치고 2는 글쎄... 요샌 영사 담당이 아예 없어서 모니터링만 하고 자동 영사인 건 알겠는데, 이 영화가 상영한지 벌써 1주일이 다 되어 가는 시점이건만 스태프롤 이후 쿠키(에 해당하는 영상)에서 불켜는 게 고쳐지지 않는다는 것은 아예 상영작에 관심이 없는 듯합니다.

코로나로 관객 급감한 사정은 알겠지만 이건 너무 어수선한 거 아닌가 하네요. 쩝.


포스트 공유하기

썸네일
城島勝님의 글 구독하기
덧글 2 관련글(트랙백) 0
신고
맨 위로
앱으로 보기 배너 닫기

공유하기

주소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할수있습니다.

http://knousang.egloos.com/m/3605900
닫기

팝업

모바일기기에서만 이용이 가능합니다.
운영체제가 안드로이드, ios인
모바일 기기에서 이용해주세요.

덧글 삭제

정말 삭제하시겠습니까?

비밀번호 확인

게시글 신고하기

밸리 운영정책에 맞지 않는 글은 고객센터로
보내주세요.

신고사유


신고사유와 맞지 않을 경우 처리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저작권 위반/명예훼손 등은 고객센터를 통해 권리침해
신고해주세요.
고객센터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