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추 농사 끝 잡담

그저께는 밭에서 배추를 모두 뽑았습니다. 그동안은 한 개 두 개 뽑아서 씻어다 초장 발라 먹는 정도였는데, 아무래도 더 두면 얼어서 못 먹을 것 같아서.

덕분에 어제오늘 이 배추들 다듬고 가볍게(?) 김치도 담글 준비하시는 어머님 돕느라 정기 포스팅도 하루 늦게 쓰네요.

그나저나 배추값은 씨값밖에 안 들긴 했지만, 가벼워도 김장은 김장이라 부재료가 좀 들어서 어째 손해 본 듯도... 하기는 김치는 아무튼 먹을 거니까. 좋게 생각하고 있습니다.-_-ㅋ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