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리즈 포스팅 예고(?) 취미

다음 주부터는 ~에 대한 잡설, 정도의 제목으로 어떤 작품에 대한 연작 포스팅을 시작할 수 있을 전망입니다. 제작사의 제반 준비들이 다 끝나서, 이런저런 사항에 대해 발표해도 좋을 만큼 무르익은 모양이더군요.


그럼 다음 주에 뵙기로 하고, 오늘은 여기까지만.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