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도 이제 얼마 안 남았습니다~ 잡담

제목 그대로, 2019년이 얼마 남지 않았습니다.

저희 집은 구정을 쇱니다만, 양력이라도 년도가 변하는 건 언제나 설레고 그러네요. 시니컬하게 보면 그저 숫자 놀음에 불과하겠지만, 이런 갬성(?)이 있으니까 한편으론 즐겁게 살아가는 원동력이 될 수도 있겠다 싶고.

그럼 남은 날들 즐겁게 보내시고 새로운 2020년을 맞아 보십시다~

PS:
사실 제 포스팅 주기에 따르면 아직 2019년도 12월 31일 포스팅이 남아 있기는 한데, 생각난 김에 송구영신 메시지 미리 써 봅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