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해 보자! 유포니엄 정식 발매 Blu-ray (3) 취미

울려라! 유포니엄의 한국 정식 발매 Blu-ray에 대해, 발매 전 작업으로 이런저런 이야기를 해보는 세 번째 시간. 이번 시간에도 작업 진척 사항, 과 함께 개인적인 추모도 덧붙입니다.


1.
이전에도 언급했지만 '울려라! 유포니엄'은 본편 자막 검토를 상대적으로 편안한 기분으로 할 수 있는 작품입니다. 중간중간 음악이 있어서 소위 힐링도 되고, 때로는 음악으로 대사를 대신하는 듯이 울리니 실제로 대사가 상대적으로 적기도 하고(^^;).

그러고보면 이 작품의 정식 발매 제작사(미라지 엔터테인먼트)와 진행한 업무 중에서, 최근 자막 검토에 상당히 애 먹었다 싶은 작품을 꼽으라면 좀 아이러니하게도 '빙과'랑 '바이올렛 에버가든'- 둘 다 교토 애니메이션(이하 쿄애니) 작품- 입니다. 이렇게 된 이유는 쿄애니가 대개 특히 원작 소설이 있는 작품은 대본 레벨에서 대사 전달에 신경을 쓰고 있고 > 그러다보니 번역 뉘앙스를 상당히 따지게끔 만들기도 하거니와, 실제 대사량도 상당히 많기 때문에 > 양적으로나 질적으로나 분량이 많은 편이기 때문이고요.

그에 비해 유포니엄은 글쎄, 이시하라 감독도 코멘터리에서 언급하지만 전체적으로 원작을 '느긋하게' 애니메이션으로 전개해 나가기도 하거니와 > 원작 소설에선 텍스트밖에 없으니 거기서 흐르는 음악도 잘 들려줘야 한다는 사명감 비슷한 것도 있는 모양인지라 > 결과적으로 보는 사람도 '느긋하게' 볼 수 있게 만들어진 모양입니다. 2015년에 이 작품을 순수 시청자로서 처음 봤을 때는 바로 그 '느긋함'이 꽤 초조하게 느껴지기도 했는데, 감수검토 작업 입장에선 감사 인사를 하고 싶네요.(-_-ㅋ)

2.
하지만 음식 만드는 사람이 피곤해야 먹는 사람에게 맛있는 음식이 나오듯이, 이 작품도 마냥 느긋한 작업만 되는 건 아니고요. 네, [시스템: 본편 외 자막이 추가] 되었습니다. '울려라! 유포니엄'의 한국 정식 발매 Blu-ray에는 (지난 시간에 말씀드린대로)일본 초판의 영상 특전이 전부 수록(& 한국어 자막 첨부)되는 것은 물론, 일본 염가판 박스에선 제외되어 아쉬움을 산 오디오 코멘터리 2종(캐스트, 스태프)도 모두 수록됩니다.

근데 이 코멘터리, 들어본 분들은 아시겠지만 특히 캐스트 코멘터리를 진행하는 담당 성우분들이 너무 기분이 업 되어 진행하는 데가 많아서 > 번역하는 역자분이야 어떤 심정이실지 정확하게 알기 어렵지만 적어도 검토하는 제 입장에선 가끔 시장 바닥에 있는 것 같기는 합니다. 물론 언니랑 좀 불편하던 시기에 언니랑 마주하던 쿠미코처럼 다운된 기분으로 진행할 필요야 없지만, 가끔은 듣는 사람 신경 안 쓰고 너무 내지른다 싶기도 하고.(^^;)

하기야 그에 비해 스태프 코멘터리에선 상대적으로 느긋하고 조곤조곤하게 진행이 되니, 그 차이를 신경 쓰는 것도 흥미로운 것 같긴 하네요. 그런 의미에선 좋은 강약 배치인지도 모르겠습니다.

3.
그리고 개인적인 추모는 이 분에 대한 것입니다. 스태프 코멘터리에도 참여하신, (자막대로)이 작품의 캐릭터 디자인과 총작화감독을 맡은 이케다 쇼코 씨. 이케다 씨는 관심있는 분은 아시는 그 일로 유명을 달리하신 분들 중 한 분으로, 개인적으론 과거 다른 코멘터리나 지면을 통해 이야기를 들은 적도 있었지만 지금 이 작품의 코멘터리를 통해 육성을 들으니 새삼 안타깝기도 하고 그렇네요.

일본의 유명한 작가 무라카미 하루키 씨의 수필 중에서, 조깅하면서 종종 스쳐 지나가며 가볍게 인사 정돈 하던 마라톤 선수가 교통 사고로 세상을 떴다는 소식을 들었을 때의 생각에 대해 언급한 게 있습니다. 그 마라토너가 묵묵히 오랫동안 달리며 쌓아가던 그 훈련들, 그 고생, 그 상념은 모두 어디로 갔을까. < 라는 문장으로 기억하는데, 원하지 않는 일로 세상을 뜬 아쉬움은 같더라도 이케다 씨는 당신께서 디자인한 캐릭터나 참여한 애니메이션을 통해 세상에 자신이 남긴 어떤 '형태'가 남아 있다는 것으로 조금은 그 아쉬움을 달랠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그래서 또한 새삼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끝으로, 이 작품에 나오는 많은 곡 중에서 개인적으로 가장 좋아하는 곡은 안토닌 드보르작이 작곡한 '신세계로부터' 입니다. 작중에선 레이나가 깨끗한 트럼펫 솔로로 2악장을 불어 줍니다만, 원래는 교향곡 구성의 곡이고 특히 장엄하게 울리는 4악장이 널리 알려져 있습니다.

다만 개인적으로 더 좋아하는 건 이 곡의 2악장이고, 그래서 트럼펫 솔로지만 이 곡을 들려주는 이 장면을 예전이나 지금이나 좋아합니다. 단지 이 작품을 처음 보던 4년 전에는 이 장면에서 레이나가 2악장을 부는 건 그다지 그 심정에 어울리지 않는 게 아닌가(= 선곡이 잘못된 게 아닌가) 했는데, 지금 다시 보니 좀 역설적인 의미에서 어울린다는 생각도 들었네요.

자, 그럼 이번 시간은 여기까지.


덧글

  • ㅇㅇ 2019/11/18 17:41 # 삭제 답글

    부가영상이 모두 수록된다니 구매하는 사람한테는 더할나위없는 소식이네요.
    여기에 우리말 더빙도 추가되면 딱 좋겠는데 이건 발매사의 공식적인 소식을 기다려봐야겠지요.
  • ㅇㅇ 2019/11/18 22:02 # 삭제 답글

    캐스트 코멘터리 번역은 본편보다 힘들 것 같네요.개인적으로 인상깊었던 캐스트 코멘터리는 11화였습니다. 평소에 별로 언성을 높힌 적이 없는 치하라 미노리가 조금이지만 높히는 모습이 인상적이였네요.
  • 플라스틱 수저 2019/11/19 00:19 # 삭제 답글

    시장 바닥 ㅋㅋ; 정확한 표현 같네요. 코멘터리는 자막 다는 것도 힘들겠어요. 워낙 말도 많고 빠르기도 하고. 정발 기대하고 있습니다.
  • 산타 2019/11/19 00:57 # 삭제 답글

    아직 살 날이 남은 유명인들의 갑작스런 비보를 접해도 참 그렇습니다.
    마이클 잭슨, 로빈 윌리암스, 필립 세이모어 호프만, 폴 워커, 장국영 등등...
    작품속에서는 여전히 살아있는데 참...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