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차 타기 잡담

지방으로 이사 온 이후에 기차를 정말 많이 타보고 있습니다. 이사 오기 전 수십 년 보다 이사 온 후 3년 가량 기차 탄 횟수가 훨씬 많을 정도니, 말 다 했지요.

그제와 어제도 기차를 타게 되었는데- 여행은 아니고 아버지께서 입원하신 병원에 다녀 왔습니다.- 전북 익산 쪽의 병원이라, 대천역발 익산역착의 직통 장항선 철도가 딱이었네요. 덧붙이면 갈 땐 새마을호, 올 땐 무궁화호로 왔는데 요금 3천원 정도 차이로 시설차가 제법 나는 게 재미있었습니다. 에어콘은 기본이고 좌석마다 휴대전화 충전용 콘센트(2구)에 와이파이(비록 잘 안 잡히고 좀 느리지만)도 제공하는 새마을호 대비 무궁화호는 그게... 밖에 비가 와서 공기+우산 물기로 기차 안에 습기가 많이 찼는데 에어콘도 안 틀어주니 눅눅한 게 원.

예전에 시간대가 우연히 맞아서 장항선 서해금빛열차란 걸 탔을 땐(요금은 대천 - 익산 간 9900원으로 제일 비싼), 1시간 남짓 거리다보니 이런저런 시설 즐기기도 애매하고(+ 추가 시설 이용료도 좀 비싸고) 해서 '이 거리에 편의성이 다 뭐냐, 싼 게 제일이다' 했는데... 특히 비오는 날 무궁화호를 타보니까 그런 생각이 옅어졌습니다. 이런 걸 보면 역시 사람은 직접 겪어보기 전엔 알지 못한다는 말이 맞는 것 같네요.^^;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