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테토칩 육개장 사발면 맛 취미

특별히 자랑할만한 일은 아니라서 블로그에 열심히 언급하지는 않지만, 전 '기존 과자의 새로 나온 맛'이라든가 아예 '새로 나온 과자'에 대한 호기심이 왕성한 편입니다. 개중에 좋은 방향이건 나쁜 방향이건 인상 깊은 물건은 어쩌다 가끔 언급해 보기도 하고요.

그러던 얼마 전에 식료품 충당차 들렀던 집 근처 대형마트에서 위 사진의 물건, '포테토칩 육개장 사발면 맛'이란 걸 발견했습니다. 언제부터 발매했는지는 알 바 아니고 중요한 건 제가 처음 봤단 것. 사진에는 제조사명이 잘 찍히지 않았지만, 포테토칩 + 육개장 사발면을 퓨전시킬 수 있는 제조사야 우리나라에 하나밖에 없으니 언급은 생략. 스펙과 느낌은 아래와 같습니다.


가격: 2300원 (발매 기념 행사인지 마트 행사인지, 하여간 좀 할인된 가격이었던 듯)
중량: (40% 증량해서)175g (포장 사이즈에 비해 공기가 반인 과대 포장은 여전하지만, 아무튼 증량은 증량)
맛: 포테토칩에서 소금을 좀 덜 뿌리고 대신 육개장 사발면 스프 뿌린 느낌. 노멀 포테토칩에 비해 첫맛은 약간 밋밋한데, 바로 육개장 사발면의 풍미 비스무레한 거(끓인 후 풍미 말고, 끓이기 전에 면에 스프 뿌린 느낌의 그 풍미)가 올라오는 맛.

장점은 기본 포테토칩 맛에서 너무 벗어나지 않으면서 쪼끔 일탈하는 맛이라 약간 신선.
단점은 개별 칩에 따라 간혹 끝맛이 약간 쓴 느낌이 남(이것마저 육개장 사발면 스프 느낌이랑 비슷.), 이거 빼면 어차피 기름+짬 콤보.


사실 감자칩이란 건 맛을 음미한다거나 영양에 신경쓰기 위해 먹는 게 아니라, 소금맛 + (사람에 따라)기름과 소금이 어우러진 중독성으로 먹는 것이긴 한데... 이 감자칩은 거기에 라면(스프 맛)의 중독성까지 더했으니 완전체? 라고 생각하실 분도 계실지 모르겠지만, 제 개인적인 입맛으로는 극단적으로 말하면 육개장 사발면에 스프 뿌려 생라면으로 먹는 쪽이 훨씬 '경제적'으로 정크 푸드감을 채워줄 거 같다는 생각은 들었습니다.(생라면 취식은 사람에 따라 이빨에 악영향을 끼칠 수도 있으니, 적극 추천은 아닙니다.)

허나 이 제조사의 포테토칩을 좋아하는 분이라면, 한번 사다드셔 보셔도 괜찮으리라 봅니다. 적어도 어떤 감자분말 칩스 깡통처럼 무슨 맛이라고 써있든 소금맛인 거보다야 좀 개성이 있다는 감은 있으니. 물론 가격과 호불호는 제가 책임지진 않습니다.


덧글

  • ㅇㅇ 2019/05/17 15:18 # 삭제 답글

    와 하다하다 별 게 다나오네요. 저 조합은 생각도 못했네요ㅎㅎㅎ
  • 城島勝 2019/05/17 20:05 #

    저도 그래서 보자마자 손이 갔습니다.^^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