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T. UHD-BD 소개 UHD-BD/BD/DVD 감상

E.T./ ET/ 이티... 1982년에 개봉한 스필버그 감독의 이 영화는, 이른바 '친구 같은 외계인 상'을 정립한 영화이고 그 여파는 아직까지도 기억에 남을 정도입니다. 동시에 너무나 유명하고 설명이 필요없을 정도의 명작이라, 제가 딱히 해설에 애먹을 필요도 없어서 고마운 영화이기도 하고. 그런 의미에서 바로 본문으로 들어가 보겠습니다.

늘 덧붙이는대로 1. UHD-BD는 소스 다이렉트로 스크린 샷을 뽑을 수 없으며 2. 출력 화면의 사진 촬영은 퀄리티를 올바르게 판단하는데 오히려 방해가 될 여지가 있고, 3. 그렇다고 BD의 1920x1080 스크린 샷을 첨부하는 것 역시 혼란의 여지가 있으므로 본 소개글에 스크린 샷이나 화면 사진은 첨부되지 않습니다. 이 문구 빼고 저도 그냥 멋진 스샷을 다량 첨부할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하지만 E.T. 같은 외계인과 인류가 아직 만나지 못한 것처럼, 지금은 그럴 때가 아닙니다.^^

- 카탈로그 스펙

UHD-BD 듀얼 레이어(66G), 2160/24P(HEVC), 화면비 1.85:1, HDR10
최고 품질 사운드: DTS:X (영어)

* 북미반 UBD 및 패키지 내 동봉 BD 모두 한국어 자막 없음. 특히 UBD는 전 세계 어느 판본에도 한국어 자막 없음.
* 모든 서플은 패키지 내 동봉된 BD에 수록. 서플 항목은 30주년 기념판 BD(국내 정식 발매도 되어 있음)와 동일.


- 영상 퀄리티 평가

블루레이 닷컴 : 5/5
High-Def Digest : 4.5/5

2012년에 ET 개봉 30주년 기념 BD(이것이 BD 초판)가 등장했을 때, 유니버설에선 4K 리스토어를 꽤 대대적으로 홍보했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당시의 BD 화질은, 'BD치곤 약간 애매한데, 워낙 구작 + 35mm 필름 촬영작이니까 이 정도면 뭐... 합격.' 정도의 느낌. 그 BD에서 가장 애매했던 부분은 윤곽 선예도가 너무 소프트하다는 것과, 그레인과 잡티가 애매하게 뒤섞여서 디테일을 까먹고 있었다는 점이었습니다. 때문에 UBD가 나온다 했을 때 다소 걱정스러웠던 것도 사실인데, 결론부터 말하자면 UBD판은 좀 더 샤프한 인상입니다.

네거에서 새로 스캔한 것 같지는 않지만 아무래도 마스터링 파라메터를 새로 먹인 것인지, 30주년 BD를 컨슈머 업스케일한 것에 비해 UBD는 선예감면에서 좀 더 나은 인상입니다. 그레인도 보다 또렷하게 살려져 있어서, 그레인 자체를 싫어하는 분이 아니라면 상당히 분위기 있다고 여길만 하고. 더불어 구작 필름의 HDR화에 있어 가장 치명적인 문제인 '그레인의 노이즈화' 같은 경우, ET UBD도 이것을 피해가진 못한 것으로 보이나 그대신 잡티가 많이 긁혀나갔기에 이점도 심하게 감점은 하고 싶지 않습니다. 아무튼 평균 비트레이트도 (hevc 코덱)62Mbps는 먹였기도 하고요.(30주년판 BD의 비트레이트가 30M 정도였으니, 딱 해상도만큼 먹인 셈입니다. 30 x 4(2K > 4K는 가로세로 4배) = 120 / 2(코덱 효율 업에 따른 감쇄) = 60Mbps.

한편으로 ET의 HDR10 그레이딩 스탯은 피크 1000니트/ 평균 148니트로, 적당히 무난한 편. 본 리뷰 시리즈에서 이전에 다뤘던 킹콩UBD 같은 경우 같은 35mm지만 워낙 컬러 에딧이 심해서 HDR 그레이딩도 주마간산 지나간 것으로 추정되는데, ET UBD 같은 경우엔 역시 과하진 않지만 적당히 효과가 잘 드러나게끔 디자인되어 있습니다. 때문에 컬러면에서도 오히려 광색역에 따른 화사한 색효과보다는, 고휘도와 넓어진 다이나믹스를 잘 활용한 색조가 고급스럽고 우아한 질감을 빚어내는 느낌.

따라서 특히 인상적인 것은 (흔히들 OLED에서 본 UBD! 에서 가장 먼저 떠올리는 인상적이고 화려한)컬러보다는, 영화 곳곳에 배치된 강한 조명들, 기기묘묘한 광채의 아련한 색채들, 그리고 BD 초판 당시엔 좀 지저분한 구석도 있었던 암부의 계조가 상당히 깨끗해졌다는 점을 꼽겠습니다. 덕택에 암부의 그레인도 좀 더 또렷이 살아나서, 그레인을 싫어하는 분께는 여전히 지저분하단 인상이 (어쩌면 더 강하게)남을 수도 있는데... 기본적으로 이런 것은 필름의 특성이고 이 UBD는 HDR10 덕에 이 특성을 보다 잘 보여줄 수 있게 되었다 = 이런 점에선 양호한 화질이라고 품평할 수 있다고 봅니다.(단, 이런 시각 효과가 자주 드러나는 편은 아닙니다.)

요약하자면 '엄청나게 인상적이진 않지만, 담담하게 괜찮은 화질.' 참고로 ET는 UBD 발매와 동시에 35주년 기념판 BD를 발매했는데, 이 35주년 기념판 BD는 UBD용 마스터링 마스터를 고대로 다운 컨버트(+ HDR 그레이딩 하지 않고) 수록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UBD 패키지 동봉 BD도 이 버전일 터인데, 개인적인 시청감으론 UBD가 이 35주년판 BD보다도 좀 더 끗발을 보여줬다고 보입니다. 단, HDR10을 되도록 잘 구현해 내는 환경에서만 그것이 잘 와닿는 편.


- 음성 퀄리티 평가

블루레이 닷컴 : 4.5/5
High-Def Digest : 4/5

ET UBD는 DTS:X 포맷이 최상위 사운드지만, 결론부터 말하자면 이쪽도 그다지 인상적이지는 않습니다. 다만 나쁜 것도 아닙니다.

일단 이 UBD의 DTS:X는, 5년 전에 나온 BD 초판의 DTS-HD MA 사운드와 다른 점을 잡아내기가 쉽지는 않습니다. 블닷컴에서도 언급하는대로 잠깐 나오는 헬리콥터라든가 ET의 초능력 시연회 같은 데서는 약간 그럴싸한 효과도 있긴 하지만, 이걸 잡아낸다는 게 결코 쉽지는 않습니다. 마치 초기 앳모스 타이틀처럼, 오버 헤드 사운드를 꽤나 아끼는 인상.

대신 존 윌리엄스의 멋진 스코어와 신경을 집중시키는 재밌는 SE들의 투명감은 더 나아진 인상. 덕택에 음악을 들으면서 상당히 즐거워지는 경험도 가능합니다. 25주년 초판 BD의 경우엔 BG와 SE의 조화면에서 약간 인공적이라고 해야하나... 좀 위화감이 드는 부분도 있었는데, UBD의 사운드는 보다 밸런싱이 좋아서 듣기 편하고 흥이 나는 느낌은 더 있습니다.

전체적으로 볼 때 사운드 디자이너는, 원본 돌비 스테레오 믹스의 방향성을 존중하면서 나름의 선도와 활기를 부여하고자 한 것 같네요. 이 방향성이 옳고 그른지는 별문제이고, 일단 느낌 자체는 나쁘지 않습니다. 다만 DTS:X 라는 포스트 HD 사운드니까! 하며 무언가 대단한 것을 기대하는 분께는 그다지 좋은 예시는 아닙니다. 충분히 잘 설계된 기존의 멀티 채널 시스템이라면, 이 UBD에 수록된 DTS:X 사운드의 코어인 DTS-HD MA 7.1ch로 재생시켜도 디자이너의 의도는 거의 다 재현할 수 있습니다. 굳이 말하면 음장감 정도나 약간 양보하는 수준? 하지만 이마저도, 공간 설계가 잘 된 환경이면 딱히 DTS:X가 생각나지도 않을 정도입니다.


- 첨언

최근 과거 아날로그 필름 촬영작들이, 유명작 + 필름 상태 양호작을 중심으로 UBD화 되고 있습니다만, 제대로 만족감을 주는 UBD는 손에 꼽습니다. 개중에는 DVD > BD간의 발전감에는 당연히 미치지 못하지만, 한술 더 떠서 UBD에서 도리어 그림을 곤란하게 만드는 경우도 있고.

ET UBD의 경우 화/ 음질에서 언급한대로 리뷰어들의 인상으로 보나 제 실제 감상으로 보나, 대체적으로 지나친 모험은 자제하면서 적당하게 이쁘게 단장한 느낌입니다. 말하자면 재건축이 아니라 리모델링 정도인데, 리모델링조차 건설사가 아니라 사는 사람이 직접 DIY로 소소하게 꾸민 정도?

이러한 모양새가 UBD를 기대하신 분들께 만족스러우실지 어떨지는, 저로선 판단하기 어렵습니다. 순전히 제 개인적인 판단에선, 원판을 해치지 않으면서 나름 소박하고 이쁘장하게 꾸민 감이 영화와도 잘 맞는 인상이지만 vs 그에 반해 일껏 UBD씩이나 샀는데 이게 뭐야... 싶은 분들의 인상도 충분히 이해할 수 있습니다. 나빠지지 않았다 < 로 만족하기에, 물리 매체를 사서 소장한다는 것의 무게는 훨씬 무거운 법이니까요.

따라서 국내 정발된 ET BD를 이미 갖고 계신 분이라면, 그냥 BD로 갖고 계셔도 크게 아쉬울 건 없다... 이 정도로 말씀드리겠습니다. 이 UBD는 현재 아마존의 3타이틀 묶어서 49.99 달러 프로모션 대상 타이틀(본 링크 페이지의 타이틀만이 대상. 2017년 11월 30일까지)이긴 한데... 국내 정발된 30주년판 BD는 그렇게 할인한 가격보다 싼 1.7만원이면 살 수 있고, 한국어 자막까지 있습니다.(본편은 물론, 3시간 가량의 서플에 모두 한국어 자막 지원) 이런 상황이니... 유니버설이 UBD에 한국어 자막을 넣어주면 몰라도, 솔직히 아마존까지 뒤져가며 사다가 UBD로 트시라고 굳이 강조하고 싶진 않네요.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