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G 더블 제타 ver.ka 완성 및 전시 취미

MG 더블 제타 ver.ka를 완성했습니다. 포징은 매뉴얼의 이미지 일러스트대로 한 컷. 사실 별달리 대단한 포징 없이 그저 이렇게만 세워놔도 멋진 녀석이라. 마치 샤프하면서도 근육질의 미남을 보는 듯한, 그래서 그저 세워놓고 바라만 봐도 기분 좋아지는 킷은 오랜만이더군요.

이 제품은 이미 이전 포스트에서도 언급한대로, 조립 중의 손맛이 굉장히 좋은 킷입니다. 매뉴얼대로 하면 딱딱 맞아들어가는 섬세한 스냅 타이트와, 빡빡한 관절 강도, 듬직한 사이즈 등등 멋진 전시용 오브젝트로서의 요소를 빠짐없이 갖추고 있습니다.

이미 많은 리뷰나 실 조립 체험기가 나와 있으니 특별히 거기에 보탤 말은 없는데 그래도 보탠다면... 그냥 별다른 도색 없이 조립 + 먹선만 그어놔도 과거 엥간한 제품들의 프로 모델러식 개조 작례에 별로 뒤지지 않는 멋을 보여주는 게 이 제품의 가장 마음에 드는 점이겠습니다. 그 증거로 위 사진은 세부 먹선 긋기 + 데칼 작업 전의 그것으로, 사실상 가조 상태라고 봐도 됩니다. 그래도 이 정도의 모양새가 나오니까요.

아울러 개인적으로 이 덥젯 버카가 특히 마음에 든 점 중 하나는, 각 선생 특유의 너무 긴 다리 + 너무 좁은 어깨 조합(= MG 유니콩에서 극대화된)이 아니라 적당히 긴 다리 + 적당히 좁은 상체 조합으로 억제하면서 & 동시에 자칫 근육 돼지 정도로 비칠 수 있는 덥젯을 꽤 엣지 있고 샤프하게 뽑았다는 점입니다. 말하자면 싫어하는 부분들은 아슬아슬하게 마음에 들지 않기 직전에 멈추면서 & 다른 부분들이 멋지게 구현되었다고 할 수 있겠지요.

더불어 등짐이 상당히 크고 무거움에도 불구하고, MG 특유의 프레임 + 하체 무게감 등이 겹쳐서 배사장 포즈(허리가 좀 뒤로 꺾인, 배가 앞으로 나온 포즈) 하지 않아도 땅에 잘 서고 안정적으로 버텨주는 것도 미덕. 공중 포징 같은 걸 취하지 않으면 스탠드는 필요 없다고 봐도 됩니다.

뒤태는 등짐이 대부분을 차지해 버리니 뭐... 데칼 붙이느라 고생한 것 정도만 알릴 수 있겠네요.-_-ㅋ 각도기 선생이라 하면 데칼 지옥으로 유명했는데, 본인이 처음부터 손 댄 기체가 아니면 데칼량을 점점 줄이는 모양인지 덥젯 버카는 총 100여개 수준인 적은(?) 수이긴 했습니다. 그래도 프리미엄 데칼은 무조건 다 붙이고(얘는 번호가 매겨져 있지 않아서 좀 불편하기도 했고), 일반 데칼도 최대한 많이 붙이느라... 데칼 붙인 시간이 가조 시간하고 거의 비슷하게 걸린 것 같네요.

그래서... 제가 이 덥젯으로 꼭 해보고 싶었던 포징은 바로 이겁니다. 기억하시는 분은 아시겠지만, 과거 아카데미제 더블 제타 칸담의 박스 일러스트의 양손 사벨 자세. 사실 백팩을 등의 고정구에 완전히 고정시킨 상태에선 > 어깨 실드가 들어갈 공간이 좁아서 팔을 앞으로 뻗으면 어깨 실드를 앞으로 접을 수밖에 없으므로 > 백팩은 살짝 고정구에서 뺀 상태여야 이렇게 만들 수 있습니다.^^

그 포징 그대로, 한 발 먼저 입주한 숙적(?) 바우와 한 컷.

그리고 제 시청각실 랙 위의 우주세기 멤버로 추가.

이것으로 제타 > 덥젯 > 역샤(벨토치카) > F91의 계보가 완성. 역샤와 F91 사이는... 나중에 크스이/ 페넬로페가 나오면 채우기로 하고 일단 비워둡니다. 유니콩 애들은 1/144 스케일(사진에 있는 건 HG 시난주 티타늄 피니시)로 아랫단에 있고요.^^;

자, 그럼 마지막으론 어쩐지 푸대접인 더블 빔 라이플과 함께... 아, 변형 후의 사진이 없는 건 MS 형태가 워낙 멋져서 변형시킬 생각이 안 들었기 때문입니다. 굳건하고 멋지게 서 있는 애를 굳이 접고 돌리고 하고 싶지 않기도 하고 귀찮기도 해서.-_-ㅋ

사진 솜씨가 별로 안 좋아서 잘 전달이 안 되었는지도 모르겠는데, 정말 멋지게 뽑힌 킷입니다. 덥젯을 아주 싫어하는 분이 아니라면, 아니 아주 싫어하는 분이라도 이 킷은 만들고 나면 생각이 바뀔지도 모를 그런 킷이라고 생각되네요. 더구나 가격도 6천엔... 건프라를 만드는 분이라면 누구나 한 번쯤 만드셔도 무방하다고 추천하고 싶습니다.


덧글

  • Shishioh 2017/10/06 18:14 # 답글

    이쁩니다 그레미의 엄마찾는 소리가 들리는군요
  • 城島勝 2017/10/06 18:20 #

    와, 사실 그 개그 염두하고 사진 찍었는데 첫타부터 언급해 주시다니. 이것이 교감인 듯.ㅎㅎㅎ
  • Shishioh 2017/10/06 18:27 #

    이 이것이... 뉴타입인가?
  • 루루카 2017/10/06 19:29 # 답글

    고생하셨어요~ 데칼을 다 붙이시는군요!? (전 상큼하게 패~쓰...)
    저도 완성하고 지금 마감재 뿌리는 중이에요~
    (상대 MS로 Re/100이라도 만들어야 하나 고민중인데, 그 구성을 이미 하셨군요!?)
  • 城島勝 2017/10/06 19:37 #

    전 (힘들다, 눈아프다, 시간 엄청 걸리네)구시렁구시렁 하면서도 데칼 안 붙이면 어째 아깝다는 생각이 드는 타입이라...^^;

    저야 이즈부치 선생과의 의리(?!)로 바우가 덥젯의 상대로 속투하지만 체급차가 좀 나서 치사한 싸움 같은 감도 있으니... 정정당당한 덥젯을 위해, 그 상대로는 비슷한(실은 좀 더 큰) 체급인 RE/100 망치망치를 세워 두시는 걸 추천합니다. 크크.
  • 루루카 2017/10/06 19:43 #

    일부러 지온 계열을 사기는 그렇고...

    안만든 RE/100 바우가 이미 있어서요.
    (지온 계열/모노아이 중에서는 좋아하는 기체가 한 손으로 꼽을 정도로 취향이 아니라... ^_^`a;;;)
  • ffqw23 2017/10/07 16:24 # 답글

    전 풀아머가 나오면 사려고 기다리는중...

    대신 하이레졸 윙제로를 샀는데 이쪽도 정말 멋집니다
  • 城島勝 2017/10/07 16:46 #

    전 풀아머 덥젯 나오면 그것도 살 것 같습니다. 이쪽은 제 개인 사무실 전시용으로.^^

    하이레졸 윙제로도 확실히 잘 뽑혔더군요. 다만 전 윙 기체들은 좀 멀리하는 경향이 있어서...ㅎㅎ;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