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느끼는 넷플릭스 잡담

1.
알폰소 쿠아론 감독의 작품 [ 로마 ] Blu-ray 리뷰 때문에, 그저께 오랜만에 넷플릭스를 다시 끊었습니다.

헌데 목적이었던 넷플릭스 서비스판 < 로마 >(의 4K/ HDR10 버전)를 오랜만에 다시 틀어 보면서, Blu-ray와 비교해 보고 화면 사진 찍고 할 때는 꽤 재밌었는데... 이거 끝나고 나니까 제 감각으론 또 언제나의 넷플릭스가 되어 버리네요.


2.
'(제 감각으론)언제나의 넷플릭스'란 게 뭐냐면, 좀 직설적으로 말해서 시간 낭비스러운 컨텐츠가 너무 많다보니 정작 볼만한 것은 검색조차 어렵다 이런 이야기입니다. 그렇다고 새로운 걸 개척해 나가려니 또 너무 많아서 뭐부터 손을 대야할지 알 수가 없고. 내 취향에 따라 추천해 준다고 해도 어차피 봤던 걸 토대로 하는 거니까, 새로운 장르의 보석을 찾기는 더 어렵고.

물론 저도 귓구멍을 촛농으로 틀어막고 사는 건 아니니까, [ 로마 ] 리뷰 끝난 다음은 [ 아이리쉬 맨 ] - [ 두 교황 ] 순으로 최근 호평받은 작품들을 차례차례 보았는데... 또 다 보고 나니까 뭘 봐야하지 상태.


3.
랙에서 Blu-ray를 꺼내본다는 건 기본적으로 내가 봤고 골라서 샀으니까 있는 거라서, 개척하는 맛은 없어도 제작사와 내가 보증하는 (내가 보기에)멋진 작품들입니다. 말하자면 '나만의 컴필레이션 리스트' 같은? 그에 비해 넷플릭스는 최대한 좋게 봐줘도 '남이 제시한 컴필레이션'(컴필레이션에 뽑기조차 민망한 컨텐츠도 많지만) 같은 모양새라, 아무튼 순전히 제 개인적으론 뭔가 마뜩치가 않네요.

이런 이야기를 하고 있긴 해도 어차피 넷플릭스는 월정액이니까 사용 기간이 하루하루 아까워서라도 이거저거 또 뒤적이고는 있을 것 같지만, 드라마를 연속으로 보고 있는 건 영 취향이 아니고 영화는 꼭 볼 만하다 싶은 건 BD든 UBD든 디스크로 있으니까 결국은 넷플릭스 오리지널 영화나 검색해 봐야겠습니다. 그나마 검색 범위가 줄었... 지만, 여기도 안 보는 동안 쌓인 지뢰 만만찮다는데 어쩌나.^^;


파나소닉 UB420, 미국 아마존 특가 판매 중 취미

파나소닉의 엔트리 UltraHD Blu-ray 플레이어(이하 UBDP)인 DP-UB420이, 미국 아마존에서 정가 대비 40% 할인가인 149.99달러 판매 중입니다.(판매 페이지 링크) 한국 직배송 가능하며 배송료는 13.45달러, 관부가세는 붙지 않습니다.

본 제품의 장점은 다음과 같습니다.

1. A/V 분리 출력 가능한 2계통 HDMI 단자를 갖추고 기본은 하는 BD 및 UBD 재생 화/음질
2. 내장 넷플릭스 앱 재생 시 넷플릭스 돌비 앳모스 출력이 가능
3. (상위 기종처럼)HDR 옵티마이저 기능과 HDR to SDR 조정 컨버트 기능이 탑재
4. HDR10+ 대응

단점은 다음과 같습니다.

1. 돌비 비전 비대응
2. 넷플릭스 앳모스는 연결 사운드 컴포넌트에 따라 구현되지 않을 수도 있음
(* 연결 라이센스에 따른 문제로, 현재는 온쿄나 마란츠 등에서 제조한 일부 AVR에서만 구현 확인)
3. 프리볼트 여부 확인 안 됨
4. SACD나 DVD-A 재생 비대응(하이브리드 SACD의 CD 레이어는 재생 가능)

기타, 기기의 기본 BD 코드는 A/ DVD 코드는 1입니다. DVD 코드 프리는 사용자가 쉽게 가능하지만, 이베이 등에서 별도 판매되는 전용 리모컨(파나소닉 공식 제품 아님)을 구해서 시도해야 하는 번거로움은 있습니다.


본 기기를 추천하는 대상은 돌비 비전 비대응 TV를 쓰는 유저입니다. 특히 FHD 디스플레이들이나 HDR10/ HDR10+ 에만 대응하는 삼성 TV 등에 연결해서 쓰기 좋습니다.

그럼 참고들 되시길.


1 2 3 4 5 6 7 8 9 10 다음